뉴트리션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뉴트리션 공식 옐로아이디

뉴트리션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트리션 클린사이트 지정

뉴트리션이 개발 중인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을 모아두었습니다.



AD


서울과기대, 2017 수시모집 경쟁률 15.38대 1 기록- [#교육언론사 #뉴트리션]

16.09.23 06:54   조석진   대학 입시

대외적으로 공표되는 기사에는 '발행인' 명의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본보 기사와 관련하여 모든 책임은 '발행인' 이 진다는 뜻으로 결정하였습니다. (관련기사 : 발행인 칼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밴드로 공유하기  구글플러스로 공유하기 

AD

2017학년도 수시 전형 총 1,489명 모집에 지원자 22,902명 몰려

 

[뉴트리션] 서울과학기술대학교(서울과기대)는 지난 9월 13일부터 20일까지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친 결과 1,489명 모집에 22,902명이 지원하면서 15.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서울과기대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경쟁률 13.74대 1보다 높은 수치로 수시 모집 비율 증가와 고3 수험생 감소가 맞물려 서울 소재 주요대학 경쟁률이 대부분 하락한 가운데 서울과기대의 경쟁률은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논술 전형 경쟁률은 46.67대 1로 지난해 32.36대 1과 비교해 볼 때 크게 상승했다. 주요 전형인 학교생활우수자 전형 5.57대 1, 전공우수자 전형 8.24대 1로 전년 대비 상승하였는데 이는 서울과기대에 대한 수험생의 전반적인 관심도가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그밖에 경쟁률을 살펴보면, 국가보훈대상자는 3.56대 1, 저소득층 전형은 5.92대 1, 농어촌학생은 5.81대 1, 그리고 실기위주 전형은 22.43대1을 기록했다.

반면, ‘선취업 후진학’제도인 평생교육단과대학 사업 따라 올해 신설된 평생학습자전형의 경우 0.76대 1로 다소 저조한 경쟁률을 나타냈다. 그러나 미충원 인원이 정시모집으로 이월되는 만큼, 평생학습자전형을 뒤늦게 준비하여 수시모집을 놓친 수험생은 정시모집에 수시 전형과 동일한 학생부 전형으로 지원이 가능하다. 

이에 대해 엄인용 입학관리본부장은 “서울과기대의 지난 5년간 입시 경쟁률이 꾸준히 상승한 데에는 정부의 대형 지원사업 유치를 통한 캠퍼스 인프라와 내실을 크게 키웠고, 다양한 글로벌 프로그램, 풍부한 장학제도 등에 힘입어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고 말했다. 

한편, 서울과기대는 오는 12월 14일(수),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응시여부를(평생학습자, 정원외전형 제외) 확인하여 최종 합격자를 선발 발표한다.

 

grievance@nutrition2.asia


[ ⓒ 뉴트리션(http://nutrition2.asia) Nutrition In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본 기사에 대해 '정정·반론' 보도를 요청하고자 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고충처리인 제도' 또는 '정정·반론·불편 신고'를 통해 접수해주시면 확인 후 즉시 연락드리겠습니다.

추천기사


자유롭게 의견 개진해주세요!

AD
  1. 최종편집 : 2017-02-20 15:52:49

  1. 올바른 역사교과서 최종본

    열람 및 의견 제출하기

  1. 어뷰징 기사 작성 현황 확인하기
  1. 윤리적 요소 자체 평가 결과 확인
  1. 부정청탁 내용 및 조치사항 공개



최근 인기 기사 


  • 교육 정책
  • 카드뉴스
  • 대입 뉴스
  • 누리과정
  • 조선왕조실록
  • 국가장학제도
  • 알려드립니다
  • F & I
뉴트리션,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뉴트리션 클린사이트 지정

인터넷신문위원회 서약사 확인증

(사)인터넷신문위원회 서약사·클린사이트 지정·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으며, 1280x1024 이상 해상도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상호 : 주식회사 뉴트리션 | 대표자 : 조석진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36181 | 발행인/편집인 : (주) 뉴트리션 조석진 | 대표전화 : 053-963-9620 (월~목, AM 10:00 ~ PM:04:00, 금요일·공휴일 휴무)
제호 : 뉴트리션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18 | 등록일 : 2013.08.26 | E-mail : editorial@nutrition2.asia (편집부), concert@nutrition2.asia (제휴·광고 문의)
발행소 :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로 28길 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석진

Copyright © 2013 - 2017 Nutrition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