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트리션

교육전문지 뉴트리션 뉴트리션 공식 옐로아이디

뉴트리션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뉴트리션 클린사이트 지정

뉴트리션이 개발 중인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을 모아두었습니다.



AD


전국 대학생들의 학업중도탈락 비율 7.4%(183,340명)로 나타나 - [#교육언론사 #뉴트리션]

16.10.04 13:27   조석진   교육공동체

대외적으로 공표되는 기사에는 '발행인' 명의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본보 기사와 관련하여 모든 책임은 '발행인' 이 진다는 뜻으로 결정하였습니다. (관련기사 : 발행인 칼럼)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밴드로 공유하기  구글플러스로 공유하기 

AD

지방대 학생들 중도탈락율은 4.85%, 중단사유 1위는 ‘자퇴’, 2명 중 1명 자퇴


[뉴트리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5년 전국 대학생 중도탈락 현황' 을 분석한 결과, 지난 한 해 동안 대학생 중도탈락비율이 7.4%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은 전국 4년제 일반대, 교대, 기술대, 방통대, 사이버대학 등 253개 대학을 전수조사했으며, 전문대는 제외됐다.

 

지난 한 해동안 전국의 247만명(2,474,861명)의 대학생 중 7.4%에 해당하는 18만 3천명(183,340명)이 중도탈락했다. 유형별로는 미등록이 중도탈락 사유 중 가장 높은 45.7%를 차지했고, 자퇴 31.7%, 미복학이 18.7% 순으로 나타났고, 대학생 전체의 중도탈락 비율은 2014년 6.38%에 비해 2015년 7.41%로 1.03% 더 늘어났다.

 

또한 학교에 신분을 둔 재적학생 대비 중도탈락비율은 서울권대학이 지방소재 대학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서울권 대학이 13.1%(105,267명), 지방소재 대학의 4.85%(67,128명) 로 나타났고, 특히 서울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학업중도탈락 비율을 보였다.

 

학업중단 사유별로 확인한 결과, 서울지역 대학생들은 미등록(70.4%)-자퇴(18.7%)-미복학(7.4%) 순으로 나타난 반면에, 지방소재 대학은 자퇴(48.9%)-미복학(35.6%)-미등록(12.3%) 순이었다. 미등록은 ‘학교에 등록하지 않아 제적된 학생’을 의미하는데, 서울 소재 대학생들은 학교에 아예 등록하지 않고 학교를 떠나는 경우가 많았고, 학업을 중도에 탈락한 지방대생은 2명 중 1명(49%)이 ‘자퇴’를 사유로 학교를 떠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제공 = 유은혜 의원실)

 

유은혜 의원실은 “전국 지역별 현황을 확인한 결과, 재적학생 수 대비 중도탈락인원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 13%이고, 다음으로 전남 6.74%, 강원 5.99%, 전북 5.56%, 경북 5.46% 순으로 나타났다” 며 “전남지역 대학생은 학업중도탈락 사유 1위가 미복학(42.5%), 2위가 자퇴(41.7%)로 나타났으며, 강원 역시 사유 1위가 미복학(48.0%), 2위가 자퇴(41.5%)로 타 지역과 다른 양상을 보였다” 고 전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 제공 = 유은혜 의원실)

 

또 “반면에 학업중단사유를 자퇴비율로만 봤을 때, 가장 높았던 지역은 경남으로, 3,903명의 중도탈락 인원 중 58.1%(2,269명)이 자퇴자였다” 면서 “그 뒤를 충북 55.1%(2,552명), 울산 54.1%(452명) 순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 중에서 자퇴가 차지하는 비율이 50%가 넘는 지역도 9군데로 파악됐다” 고 피력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은혜 의원은 “대학생 학업중단비율이 매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하며, “서울 지역 학생들은 학교에 이름만 유령처럼 올려놓다가 그만두는 경우가 많고, 지방 소재 학생들은 아예 학교를 자퇴하는 경우가 많다는 게 문제이다” 라고 강조했다.

 

또한 유 의원은 “4년제 대학이 학문의 기능, 취업의 기능 어떤 것도 만족시키지 못하면서 학생들의 중도이탈이 심화되는 것 같아 매우 우려스럽다”고 설명하며, “교육부에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관계법령(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근거하여 본 기사에 대해 '정정·반론' 보도를 청구할 수 있고, 정정 및 반론보도 청구를 원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고충처리인 제도' 또는 '정정·반론·불편 신고'를 통해 접수해주시기 바랍니다.

 

grievance@nutrition2.asia


[ ⓒ 뉴트리션(http://nutrition2.asia) Nutrition Inc.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정·반론보도 청구 안내


본 기사에 대해 '정정·반론' 보도를 요청하고자 하시는 경우 뉴트리션 사이트 하단 '고충처리인 제도' 또는 '정정·반론·불편 신고'를 통해 접수해주시면 확인 후 즉시 연락드리겠습니다.

추천기사


자유롭게 의견 개진해주세요!

AD
  1. 최종편집 : 2017-02-20 21:47:32

  1. 올바른 역사교과서 최종본

    열람 및 의견 제출하기

  1. 어뷰징 기사 작성 현황 확인하기
  1. 윤리적 요소 자체 평가 결과 확인
  1. 부정청탁 내용 및 조치사항 공개



최근 인기 기사 


  • 교육 정책
  • 카드뉴스
  • 대입 뉴스
  • 누리과정
  • 조선왕조실록
  • 국가장학제도
  • 알려드립니다
  • F & I
뉴트리션, 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뉴트리션 클린사이트 지정

인터넷신문위원회 서약사 확인증

(사)인터넷신문위원회 서약사·클린사이트 지정·콘텐츠제공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네이버에서 제공한 나눔글꼴이 적용되어 있으며, 1280x1024 이상 해상도에 최적화되어 있습니다.
상호 : 주식회사 뉴트리션 | 대표자 : 조석진 | 사업자등록번호 : 502-86-36181 | 발행인/편집인 : (주) 뉴트리션 조석진 | 대표전화 : 053-963-9620 (월~목, AM 10:00 ~ PM:04:00, 금요일·공휴일 휴무)
제호 : 뉴트리션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18 | 등록일 : 2013.08.26 | E-mail : editorial@nutrition2.asia (편집부), concert@nutrition2.asia (제휴·광고 문의)
발행소 : 대구광역시 동구 율하동로 28길 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석진

Copyright © 2013 - 2017 Nutrition Inc. All Rights Reserved.